“자사주 55만주 소각” 총수 없는 네이버 끊임없는 주주 달래기

영업이익 하락과 주가 저평가 탓 주주환원 정책 적극적…네이버 “시대 흐름에 맞춘 것”

온라인 기사 2020.02.05 16:57

  • 페이스북
  • 트위터
  • 카카오스토리
  • |
  • 인쇄하기

경제 기사 더보기

띠별운세 별자리운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