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버티기와 관치 사이’ 유죄·제재 금융그룹 회장님들 거취 논란

신한·우리 회장 연임 위한 광폭 행보…“거수기 사외이사 제도 탓” vs “관치에 No 할 수 있어야”

온라인 기사 2020.03.06 11:33

  • 페이스북
  • 트위터
  • 카카오스토리
  • |
  • 인쇄하기

경제 기사 더보기

띠별운세 별자리운세